[] 당뇨 증상 · 합병증, 한방 치료 요법으로 잡아
작성자: 관리자 2015-08-06 23:28 조회 : 1,449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48240


당뇨합병증 증상은 서서히 나타난다.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흡연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혈당이 높을수록 빨리 나타나게 되는데, 당뇨합병증으로 인한 증상이 나타나면 이미 상당히 진행된 상태이기 때문에 원상태로 회복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다. 당뇨병 만성합병증은 고혈당의 정도와 기간에 비례해 신체 여러 조직에 나타난다. 

혈당 조절에 실패하면 당분으로 인해 피가 끈적끈적해지는데, 이는 온몸의 혈관과 신경을 손상시키고 장기간 고혈당이 지속되면 신장, 눈의 망막, 신경 등의 미세혈관을 막아 만성신부전, 실명, 신경병증이 발병하게 된다. '신경병증'이란 신경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건강이 나빠졌다는 뜻으로 손발 저림, 무감각 등의 증상인 당뇨합병증이 나타나게 되어 족부궤양을 일으키고 심하면 하지절단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또한 당뇨합병증 치료가 늦어지게 되면 죽상동맥경화증으로 인한 심근경색증, 뇌졸중 등 당뇨병 환자의 대표적 사망 원인이 되기도 한다.
 
당뇨합병증 치료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당뇨병을 다스리는 것만이 최선이다. 당뇨합병증 치료를 위한 당뇨합병증 예방을 위해서는 당화혈색소, 혈압, 콜레스테롤을 조절하도록 하는 것이다.
 
당뇨합병증 치료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균형 잡힌 식사, 규칙적 운동, 스트레스 관리로 정상혈당과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당뇨합병증 치료이자 당뇨합병증 예방법이다.
 
당뇨합병증 예방법으로는 속보, 자전거타기, 수영 등의 유산소운동을 30~40분 정도와 아령과 역기, 웨이트트레이닝 등 근력운동을 주 3~5회 정도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당뇨합병증 예방 및 당뇨합병증 치료법으로 볼 수 있으며, 규칙적인 식사습관도 중요하다.
 
혈당의 변동 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식사 간격을 4~5시간을 유지하고 식사는 20분 이상 천천히 하는 것이 좋다. 식사 속도가 빠르면 포만감을 느끼지 못해 많은 양을 먹게 되므로 적은 듯한 양을 오랫동안 꼭꼭 씹어 먹어야 한다. 당뇨합병증 치료에 중요한 식이요법으로는 식단의 경우, 도정되지 않은 잡곡과 채소류, 미역, 콩류, 우엉, 보리 등에는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단구성과 함께 혈당과 중성지방을 높이는 음료 등의 섭취를 제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당뇨합병증 치료와 예방을 위한 식이요법이다.
 
이와 관련해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당뇨 치료 한의원 신출한의원 정영목 원장은 “한의원에서 실시하고 있는 당뇨 한방 치료는 단순한 혈당 수치 조절을 하는 것이 아니라, 당뇨병의 전 단계 관리와 당뇨병의 근본적인 원인 치료를 지향하기 때문에 치료율과 만족도가 높다. 또한 환약과 탕약처방에는 혈당수치의 정상화, 당화혈색소와 요당, 케톤수치의 정상화, 당뇨합병증의 정상화 및 개선의 효과를 보이기 때문에 당뇨병 정복이 가능하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