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6-23 19:13
박주선, 홍준표 '민주당 흡수' 발언에 "따귀 맞을 말"
 글쓴이 : 어천하
조회 : 35  
 

          박주선(왼쪽)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진형 육군 6사단장이 20일 강원도 철원 평화전망대에서 전방을 살피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연일 계속되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주자들의 막말에 대해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박 위원장은 21일 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전날 후보자 토론회에서 “어차피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에 흡수될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점쟁이인가.  

그렇게 점치면 따귀밖에 안 맞는다”고 강하게 항의했다. 박 위원장은 광주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대책 수립을 위한 한국토종닭협회와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서도 “(홍 전 지사는) 참 말릴 수 없는 사람이다. 막말도 범위와 한계, 금도가 있는 것”이라며 “앞으로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민주당과의 통합설에 대해 재차 선을 그었다. 

박 위원장은 한국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이 의원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오래 못 갈 것 같다”고 말한 것에 대해 “정부가 잘하라는 취지에서 반어법을 쓴 것 같다”면서도 “그런 헌정중단 사태가 와서는 안 된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가 탄핵받을 만한 사태가 있는데도 눈을 감겠다는 것은 아니다”며 “정부가 잘못된 것은 첫째는 여당 책임이지만, 야당도 일정한 책임이 있다. 잘못한 것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앞장서서 회초리를 들겠다”고 밝혔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일본여행

월드카지노

선불폰